• 협회사업
  • 서울연극협회의 사업을 소개해드립니다.
  • HOME >
  • 협회사업 >
  • 보도자료
  • [보도자료190226] 제4회 대한민국연극제 서울대회 개최
  • 작성자 :
  • 2019-04-17
  • 조회수 : 383

본선 티켓을 둘러싼 양보 없는 무대가 시작 된다

4회 대한민국연극제 서울대회 개막

 

 

· 대한민국연극제 본선에 진출할 한 팀을 가리기 위한 서울지역 예선 시작!

· 대한민국의 과거부터 현재까지를 확인할 수 있는 7편의 창작극 행렬

· 33일부터 성동문화재단 소월아트홀에서 열려

 

 

서울연극협회(회장 지춘성)()성동문화재단(이사장 정원오)이 공동주최하는 제4회 대한민국연극제 서울대회(예술감독 김태수)가 오는 33()부터 16()까지 소월아트홀에서 열린다. 대한민국연극제 서울대회는 오는 6월에 있을 제4회 대한민국연극제에 서울대표로 출전하기 위한 작품을 뽑는 예선대회이다.

 

서울을 대표할 창작 희곡으로 이루어진 이번 대회에는 총 7개 단체가 참가한다. 이 중 6개 작품은 이번 대회에서 처음 관객들에게 첫 선을 보이는 초연작이다. 현 시대와 사회를 반영한 창작극 활성화를 목표로 기획된 이번 대회에는 일제강점기, 개화기 배경의 시대극부터 2019년 우리의 사회를 반영하는 작품까지, 과거에서 현재를 아우르는 다양한 작품들로 구성되었다.

 

일제강점기 시대를 배경으로 하는 두 작품은 대회의 첫 시작을 알리는 극단 시선의 <독백의 합창>(, 연출 홍란주)과 마지막을 장식하는 극단 은행목의 <하시마섬의 은행나무>(작 양수근, 연출 이승구)이다. <독백의 합창>은 서대문형무소에 수감된 작곡가의 고뇌와 그를 향한 억압을 다루고 있다. 홍란주 연출은 국립국악원에서의 경험을 바탕으로 역사를 관통하는 희곡에 1940년대 대중가요를 가미한 작품을 관객에게 선사한다. <하시마섬의 은행나무>지옥섬하시마섬에 갇혀 하루 16시간을 노동으로 채워야 했던 10대 소년들의 이야기를 다루고 있다. 지난 1‘2019 대한민국극작상을 수상하기도 한 양수근 작가는 진실한 역사만이 우리 후대에게 물려줄 유산이라며 진실을 은폐하려는 일본과 흐려지고 있는 역사의식에 경종을 울려야 한다고 말한다.

 

오공선생의 재산양도를 둘러싼 좌충우돌 진실공방을 다룬 <맹신자 오공선생>(, 연출 이지수)개화기 시대를 배경으로 하고 있다. 작품은 손안의 작은 세상인 스마트폰을 통해 접하는 정보들을 쉽게 믿어버리는 현대사회에 따끔한 충고를 던진다. 신명난 놀이판으로 구성된 무대와 우스꽝스러운 오공선생의 모습은 관객들에게 뼈있는 웃음을 선사한다.

 

현시대를 배경으로 한 작품은 네 작품이다. 현실을 잊기 위해 노트북을 켜고 희곡 속으로 들어가는 2019년 희곡작가 덕순의 이야기를 다룬 <성냥 파는 소녀에 대한 보고서>(작 전형재, 연출 송미숙)는 과거와 현재, 실제와 허구, 재현과 현존의 경계를 아슬아슬하게 오가며 긴장감 넘치는 매력으로 관객을 사로잡는다. <이판사판>(작 강병헌, 연출 송정바우)은 무허가 무당촌을 지키기 위해 귀신, 사람 모두 힘을 합쳐 협력하는 내용을 다루고 있다. ‘인생은 모두 함께 잘 노는 것이라는 의미를 담은 <이판사판>은 남녀노소 구분 없이 한바탕 즐길 수 있는 작품이다. <403호 아가씨는 누가 죽였을까?>(작 백성호, 연출 하일호)는 한 의문의 죽음의 진실을 파헤치는 과정을 그린 스릴러극이다. 켜켜이 쌓여있는 진실을 하나씩 풀어가며 흥미롭게 극을 끌고 나가지만, 현대사회에서 의식 없이 행해지는 여성을 향한 불합리한 인식과 억압을 날카롭게 꼬집어 낸다. <전시 조종사>(, 연출 한윤섭)은 작년 ‘2018 종로 문화다양성 연극제에서 관객에게 큰 울림을 선사하기도 한 재연작품이다. 희곡뿐만 아니라 장편 동화를 발간하기도 한 한윤섭 작가의 상상력은 장르의 구분을 뛰어넘는다. 전쟁 중인 중동 사막을 배경으로 한 <전시 조종사>는 몽환적이고 동화 같은 분위기로 무대에 오른다. 작품의 이야기는 불과 70년 전 한국을 떠오르게 하기도 한다.

 

서울연극협회는 지역 연극 활성화를 위해 2017년부터 서울 각 자치구와 협력하여 서울대회를 공동으로 개최하고 있다. 재작년 강동아트센터와 지난해 구로문화재단에 이어 올해 성동문화재단까지 함께 한다. ()성동문화재단 정원오 이사장은 이번 대회를 통해 연극인들에게 창작의욕과 미래지향적인 문화의식을 고취시키고 지역문화의 경쟁력 강화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지춘성 서울연극협회 회장은 우수한 창작희곡 발굴을 통해 서울 창작 연극의 활성화가 이뤄질 것이라고 기대를 비추며, “6월 서울에서 개최되는 본선대회도 많은 관심과 기대를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대한민국연극제 본선대회에 출전할 서울대표팀은 316일 시상식에서 발표되고, 이후 61일부터 서울에서 개최하는 대한민국연극제에 참가한다. 격일 1회씩 공연하는 이번 축제는 전석 20,000원의 공연료로 누구나 관람할 수 있으며, 성동문화재단 홈페이지와 인터파크 티켓 두 곳에서 예매 가능하다.

 

 

대한민국연극제 서울대회는 지방 연극의 창작 활성화를 위해 지난 1983전국지방연극제로 개최된 후, 1988전국연극제로 변경되었다. 그동안 서울을 제외한 전국 15개 지역에서 경연형식으로 이어졌으며 2016년부터 대한민국연극제로 명칭이 변경되면서 서울이 참가하게 되었다.

대한민국연극제 본선대회는 각 지역을 대표하는 16개 단체가 61일부터 625일까지 25일 간 서울에서 경연을 펼칠 예정이다. 대상은 대통령상, 금상은 문화체육관광부장관상과 그 외 서울특별시장상이 수여된다.

번호 제목 등록날짜 조회
63 [보도자료 191002] 제9회 서울미래연극제(2019 ST-FUTURE) 2019-10-02 72
62 [보도자료 190911] 제5회 서울시민연극제 폐막식 2019-09-26 79
61 [보도자료 190812] 제10회 서울청소년연극축제 폐막식 2019-08-12 172
60 [보도자료 190729] "인생은 연극이다, 연극은 휴가다" 제5회 서울시민연극제 2019-07-29 210
59 [보도자료 190705] "We Play For You" 제10회 서울청소년연극축제 2019-07-05 293
58 [2019 언론보도] 2019 제4회 대한민국연극제 서울대회 기사 스크랩 2019-04-17 600
57 [보도자료190316] 제4회 대한민국연극제 서울대회 성료 2019-04-17 403
56 [보도자료190226] 제4회 대한민국연극제 서울대회 개최 2019-04-17 383
55 [2018 언론보도] 2018 서울연극인대상 기사 스크랩 2019-04-17 380
54 [보도자료181226] 서울연극협회_2018 제6회 서울연극인대상 X 서울연극인의밤 2019-04-17 171